정우택, '돈봉투 수수의혹' 언급 이재명에 "허위사실 법적조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신승우 기자
기사입력 2024-02-16 [17:18]

본문이미지

▲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이 24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은 16일 자신의 '돈 봉투 수수 의혹'을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허위 사실 명예훼손으로 법적 조치한다"며 "악의적인 저질 정치 공작, 정치공세에 당당히 맞서가겠다"고 했다.

정 부의장의 '돈 봉투 수수 의혹'은 지난 14일 한 언론이 정 부의장이 한 남성으로부터 흰 봉투를 받아 주머니에 넣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이와 관련 정 부의장은 봉투 속 내용물을 확인해 보지도 않고 업자에게 곧바로 돌려줬으며, 해당 의혹은 공천 심사를 앞두고 이뤄진 정치공작이란 입장이다.

이를 두고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우택 국회부의장이 돈 봉투 받는 장면을 저도 영상으로 봤다. 변명이 가관이었다"며 "그 자리에서 돌려주지, 뭐 하러 주머니에 쑤셔 넣었다가 나중에 돌려주나. 당연히 국회에서 제명해야 할 사안"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부의장 관련 의혹에 대해 "중요한 건 사실관계"라며 "만약에 진짜 불법 자금을 받았다면, 민주당과 달리 우리 당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그렇다고 억울한 사람 나오면 안 된다"며 "중요한 건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팩트 정확히 체크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승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한국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